-

2010.11.02 01:36 분류없음




개 같은 가을이 쳐들어 온다
매독같은 가을.
그리고 죽음은, 황혼 그 마비된
한 쪽 다리를 찾아온다

모든 사물이 습기를 잃고
모든 길들의 경계선이 문들어진다
레코드에 담긴 옛 가수의 목소리가 시들고
여보세요 죽선이 아니니 죽선이지 죽선아
전화선이 허공에서 수신인을 잃고
한번 떠나간 애인은 꿈에도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

그리고 그리고 괴어있는 기억의 페수가
한 없이 말오줌 냄새 풍기는 세월의 봉놋방에서
나는 부시시 죽었다 깨어난 목소리로 묻는다
어디 만큼 왔나 어디까지 가야
강물은 바다가 될 수 있을까.

 
개같은 가을이
최승자

 

신고
menu openmenu close

티스토리 툴바